경상북도 청년협동조합, ‘창업지원사업 창업팀’ 공모 실시

경상북도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22일 경상북도는 청년들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협동조합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협동조합 창업 모델에 대한 사업화 지원을 위해 내달 19일까지 청년 창업팀을 모집한다고 전했다.

청년협동조합 창업지원사업은 다양한 협동조합 창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우수한 사업 모델 10개팀 내외를 선정해 최대 1천만원, 총 1억원의 창업자본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청년창업팀은 경북도에 창업을 희망하는 만 19세부터 39세 이하의 청년 3인 이상이 포함된 팀으로, 구성원의 50% 이상이 청년이어야 하며 경북도에 주 사무소를 두고 (사회적)협동조합 창업을 준비 중이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있다.

도는 5월 19일까지 청년 창업팀을 모집한 후, 1차 서류심사로 15개팀을 선정하고 멘토링 및 교육을 거쳐 최종 10개팀 내외를 확정할 계획이며 최종 선정된 팀은 팀당 1천만원 내외의 창업자본금(자부담 10%)과 경영 컨설팅 등을 지원받게 된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공동의 꿈을 협동의 방식으로 실현해나가는 협동조합 창업을 통해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과 청년 유입을 실현할 수 있는 혁신적인 모델이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며 “도는 창업 이후에도 단계별 성장에 따른 맞춤형 지원으로 단단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경상북도는 오는 29일 오후2시 경북테크노파크 글로벌벤처동 지하1층 회의실에서 협동조합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을 대상으로 신청절차 및 추진일정을 안내하고 서류 작성방법, 사례 학습 등을 위한 사업설명회를 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