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취업, 창업 프로그램’ 정상궤도에 오르다

포스코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포스코가 운영하는 청년 취·창업 지원 프로그램이 정상궤도에 올라 실질적인 성과를 내면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포스코는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하고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기업실무형 취업교육, 청년 AI·Big data 아카데미 등 우리나라 청년들의 취·창업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을 이어가는 중이다.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은 창업 준비단계에서 습득해야 할 기본 지식부터 전문 코치의 멘토링 지원까지 창업에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교육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참가자 전원에게 무상교육과 숙식을 제공하며 사업계획서 심사 통과자에게는 포항·광양 벤처밸리 입주 자격을 부여할 전망이다.

지난 3월 29일 1기 수료식을 마친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은 25명의 예비창업자를 배출했다. 이번 기수의 창업 아이템 중 4가지는 정부의 창업 지원사업(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창업진흥원, 창조경제혁신센터 등)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교육생들은 실무교육을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새로운 기능을 추가해 사업 가능성을 높여 나갔으며, 대표적으로 트랜스포머형 모듈텐트, 친환경 내진소재, 어드밴스드 모바일 전략게임 등이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을 통해 호평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포항에서 진행될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2차 교육은 오는 6월 10일로 예정돼 있다. 이어 기업실무형 취업교육은 취업 준비생의 취업 역량을 높이는 프로그램으로 연초 개설 이후 교육생의 22%가 취직에 성공하는 성과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은 기업분석, 자기소개서 작성 등 취업에 필요한 기본역량뿐만 아니라 경영 시뮬레이션과 실무과제 수행을 통해 기업 경영에 대한 이해와 문제해결 방법에 대한 교육을 제공한다.

기업실무형 취업교육은 매달 차수 별로 교육을 진행하며, 교육 참가자에게 무상교육과 숙식을 비롯해 교육수당을 지급하며, 성적 우수자에게는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인턴으로 일할 수 있는 특전을 제공할 방침이다.

또 지난 8일부터 교육을 시작한 청년 AI·Big data 아카데미 6기 참가자들은 12주 동안 AI·Big Data 프로그래밍 학습과 과제수행을 통해 차별화된 취업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으며, 성적우수자에게는 포스코그룹 채용 또는 포스텍 연구인턴 기회가 부여된다.

한편, 포스코는 청년 취·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5년간 총 5500명의 청년인재를 육성함으로써 청년 실업문제 해소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며, 각 프로그램은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메일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