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허각&거미 해남 콘서트, 야외 공연으로 즐긴다

해남군청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전남 해남군은 오는 25일 열리는 가수 거미&허각 콘서트 실황을 현장 중계로 야외 상영한다고 밝혔다.

군은 콘서트 입장권이 조기에 매진된 가운데 공연 당일 군민광장에 대형 LED를 설치, 공연 실황중계영상을 통해 보다 많은 군민들이 콘서트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며, 야외 중계는 약 500여석 가량의 좌석이 마련되며, 공연을 실시간으로 중계해 콘서트 현장의 열기를 그대로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영상 중계는 지난 18일 실시한 사전 현장 예매가 조기에 매진되고, 읍·면의 전화 예매가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아 불편을 끼치면서 관람을 원하는 군민들은 누구나 함께할 수 있도록 야외 실황중계도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전화예매의 경우 군청 내 동시 수신가능 회선수 60건에 비해 시간당 1만 4000건이 폭주하면서 전화끊김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군은 이번 야외상영 결정과 함께 입장권 예매 방법을 개선하는 등 대책을 마련할 전망이다.

한편, 문화예술회관개관 17주년 및 제46회 군민의 날 기념 ‘봄이 왔나봄(거미&허각)’ 콘서트는 오는 4월 25일(목) 오후 7시에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