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엘리펀츠, 챔퍼 4차전 소프라노 윤정인 특별 공연 등 실시

전자랜드 농구단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9일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가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2018-2019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와의 경기에 특별한 손님을 초대해 눈길을 끈다.

우선 경기 시작을 알리는 경기 전 애국가 제창에는 소프라노 성악가 윤정인 씨가 나선다. 윤정인은 평창 동계올림픽 주제가를 부르기도 했으며 이 날은 선수들의 승리를 기원하며 애국가와 ‘Champions’ 등을 부를 것으로 보인다.

애국가 제창 이후에는 전자랜드의 승리를 기원하는 황포돛배 입장 퍼포먼스가 이어져 한 편의 웅장한 오페라를 보는 듯한 느낌을 관중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경기 전 시투에는 지난 창원 LG와의 4강 플레이오프에서 특별 공연을 선보인 래퍼 행주가 나선다. 인천 출신에 평소 농구광으로 알려진 행주는 전자랜드의 홍보대사를 맡고 잇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