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강소중견기업 수출활력 높이기에 주력

코트라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14일 코트라는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강소중견 수출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코트라 강소중견기업 수출지원사업에 참가하고 있는 11개사가 참가해 해외시장 진출 확대와 수출 제고를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트라는 강소중견기업 전용 수출지원사업으로 ‘월드챔프 육성사업’과 ‘수출중견 육성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수출바우처 지원제도를 기반으로 한 두 사업은 글로벌 역량을 보유한 우수 강소중견기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목적이다. 월드챔프 육성사업은 ‘월드클래스 300’ 기업이 대상이며 수출중견 육성사업은 중견기업 확인서를 받은 중견기업이 대상인 것으로 전해진다.

월드챔프사업은 2011년 40개사로 시작해 현재 183개사가 참가하고 있고 타겟시장 수출액은 2011년 6억3000만 달러에서 2018년 65억 달러로 10배 이상 증가했다. 수출중견사업은 2018년부터 운영해 현재 100개사를 지원하고 있으며, 타겟시장 수출액이 이미 6억 달러를 넘어서는 중이다.

간담회에 참가한 박성재 성호전자 부사장은 “중견기업은 중소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출지원 사각지대에 있고, 수출중견 육성사업은 지원 금액 한도가 중견기업이 활용하기엔 부족하다”며 지원 확대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수출활력제고를 위해서는 우리 경제의 근간인 강소중견기업이 더 적극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야 한다”며, “KOTRA는 중견기업 글로벌화에 필요한 해외마케팅, 해외M&A, 수출금융 등의 지원 확대를 위해 정부부처 및 유관기관과의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