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의 청사 건축물과 부지에 대한 새 ‘주인 찾기’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국토교통부는 5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소재 포스코타워(3층 이벤트홀)에서 ‘2019년 제1차 종전부동산 투자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종전부동산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혁신도시 등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수도권에 보유 중인 건축물과 그 부지를 말한다.

국토부가 주최하고 ㈜백경비엠에스가 주관하는 이번 설명회는 투자회사와 건설사, 자산운용사, 금융사, 개인투자자 등을 대상으로 매각 대상 물건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투자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매각 대상 부동산은 모두 19개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중앙119구조본부 청사를 비롯해 한국산업단지공단 등 10개 기관의 종전부동산과 한국농어촌공사 등 7개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부지 등이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김성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의 ‘부동산시장 전망 및 주거복지로드맵과 연계한 종전부동산 활용방안’ 강연과 더불어 공공기관별 상담부스를 통한 일대일 심층 상담도 진행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119개의 종전부동산 중 107건은 이미 매각을 완료하고 개발을 통해 주거시설과 상업시설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면서 “미매각 부동산에 대해서는 장애요인 개선 및 매각방식 다양화, 맞춤형 매각전략 수립 등을 통해 원활한 매각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