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 벤처 및 창업 판로 지원까지 확대한다

농림축산식품부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농림축산식품부는 아이디어와 기술을 기반으로 농식품 산업의 성장을 주도하는 벤처·창업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올해 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하면서 눈길을 사로잡는다.

우선 5년 미만의 농식품 창업 기업 227개 업체를 선발하여 사업화자금과 컨설팅을 지원한다. 이는 작년 97개 업체에서 2배 이상 확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벤처·창업기업이 크라우드 펀딩을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펀딩에 필요한 영상 제작, 법률·회계 자문 등 각종 지원을 확대했다. 또 보유 기술을 활용해 투·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기술평가 지원 금액을 평가비의 70%에서 90%로 인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체 연구역량이 부족한 벤처·창업 기업 30여개에 연구개발(R&D) 바우처를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벤처·창업기업에 대한 판로 지원을 내실화하기 위해 전주 한옥마을에 농식품 벤처·창업기업 제품 판매관(‘마켓 영농하게’) 3호점을 4월 10일 신규 개설한 것으로 전해진다.

‘마켓 영농하게’는 창업 7년 이내 농식품 기업의 아이디어 제품을 판매하고 홍보하는 공간으로, 이날 개설된 3호점에는 식품·음료·생활용품 등 71개 업체 448개 제품이 입점한 것으로 알려진다.

‘마켓 영농하게’ 3호점 개장식에는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이사장 및 입점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하여 입점 제품을 시식·체험했고, ‘마켓 영농하게’가 창업기업의 판로를 확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윤동진 농업생명정책관은 “농식품 벤처·창업은 전통적인 농산업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여 농업의 미래를 키워나가는 분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3번째로 개장한 마켓 영농하게는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면서도 전통 문화를 계승하고 있는 전주 한옥마을 내에 개설해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또 “앞으로 농식품 벤처·창업을 통해 농업이 미래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여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