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수출입기업 대상 환리스크 전략’ 제시하다

KB국민은행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10일 KB국민은행은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서울/수도권지역 수출입 기업 재무담당자 90여명을 초청해 ‘우수기업 고객 초청 환리스크 관리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KB증권 문정희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강사로 참여해‘2019년 하반기 환율전망’을 주제로 글로벌 ‘R(recession)’가능성 및 미중 무역분쟁과 새로운 통화의 등장에 대해서 살펴보고 주요 통화별 동향과 전망에 대해 발표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KB국민은행 파생상품영업부 선임마케터가‘성공적인 환리스크 관리를 위한 헤지전략 및 상품제안’을 주제로 강연을 했으며, 이어서 KB증권 국제금융부에서는‘기업 해외자금조달 사례 분석’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진기도 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006년부터 중견 및 중소기업 재무담당자들을 초청해 국내외 경제환경과 금융시장 전망, 환리스크 관리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하는 중이다.
특히, 올해는 지난 5일 개최된 부산 세미나를 시작으로 인천/부천지역(17일 예정), 대구지역(25일 예정) 소재 기업을 대상으로 환리스크 관리 세미나를 계획하는 등 지방지역 세미나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KB국민은행 자본시장본부 하정 전무는 “최근 글로벌 금융 시장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으로 각 기업 실정에 맞는 적극적인 환위험 관리 노력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KB국민은행은 수출입 기업의 환리스크 관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