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창업 및 취업 동아리 활성화 ‘탄력’ 받나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대한민국 육군의 창업 및 취업 동아리 활성화에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0일 육군은 한국마사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장병들의 창업·취업 동아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 8000만 원과 ‘힐링 승마’ 프로그램을 제공받기로 했다고 전했다. 서울 용산 육군회관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을 대표해 김용우 육군참모총장과 김낙순 한국마사회 회장이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약에 따라 한국마사회는 청년 장병들의 창업·취업 활동을 위한 ‘청년 Dream, 육군 드림’ 사업에 8000만 원을 기부한다. ‘청년 Dream, 육군 드림’ 사업은 군 복무가 사회와 단절된 채 시간만 보내는 ‘인생의 낭비’ 기간이 아니라 인생의 꿈과 미래를 준비하는 ‘희망의 기회’가 되도록 하기 위해 육군이 추진하는 군 복무가치 제고 프로그램으로 전해진다.

또 한국마사회는 육군 장병들의 ‘창업·취업 동아리’ 활동과 올해 육군이 최초로 개최하는 ‘육군 창업·취업 경진대회’를 지원하기로 하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더불어 한국마사회는 신체 건강 증진은 물론 스트레스 완화 등 정신적 안정에 도움이 되는 ‘힐링 승마’ 프로그램을 장병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마사회는 2018년부터 소방관, 방역 공무원 등에게 ‘사회공익 힐링 승마’ 체험 기회를 지원하고 있다. ‘힐링 승마’ 체험은 1400여 명의 장병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참여하는 장병들은 전국 110개의 승마장을 활용해 1회 1시간씩 총 10회의 승마 강습을 받을 수 있다. 1인당 50만 원의 강습비가 든다는 점을 고려하면 약 7억 원 상당의 금액을 지원받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에 육군은 향후 운영계획을 수립해 시행 기간과 체험 부대 및 장병 등을 선정할 방침이다.

김 한국마사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한국마사회의 특별한 프로그램을 활용해 장병들의 건강한 군 복무를 지원할 수 있어 기쁘다”며, “특히 힐링 승마 프로그램이 장병들의 스트레스 해소와 건강한 심신단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