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본점, 리빙관 가전 매장 리뉴얼 오픈으로 눈길

롯데쇼핑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롯데쇼핑이 리빙관의 새로운 변신을 시도해 관심이 집중된다.

7일 롯데쇼핑은 40년 만에 대대적인 리뉴얼을 진행하고 있는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 리빙관 가전·식기 매장이 리뉴얼 오픈했다고 전했다.지난 1월 24일 오픈한 주방·식기 카테고리에 이은 2번째 리뉴얼 오픈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백화점은 이번 리뉴얼을 통해 스스로 빛을 내는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LG 올레드 샤이니지 터널’과 베젤이 없는 1.5mm의 미세한 LED소재를 사용한 5.8M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만든 ‘삼성 사이니지 월’을 비롯해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뉴 컨셉의 네스프레소 매장’을 오픈하는 등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에서만 만날 수 있는 콘텐츠를 구현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본점 리빙관에서만 볼 수 있는 ‘LG 올레드 사이니지 터널’과 ‘삼성 사이니지 월’등의 신규 콘텐츠를 도입했다”며, “아시아에서 3번째이자 국내 최초로 ‘뉴(NEW) 컨셉의 네스프레소’ 매장을 오픈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