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삼성 노트북 오디세이’ 2019년형 신제품 출시 예고로 주목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오는 8일 삼성전자가 강력한 성능과 혁신적인 발열 제어 시스템을 탑재해 최상의 게이밍 경험을 제공하는 게이밍 노트북 ‘삼성 노트북 오디세이(Odyssey)’ 2019년형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 관심이 집중된다.

‘삼성 노트북 오디세이’는 메탈 디자인에 발열 제어 성능을 대폭 향상한 ‘제트 블레이드 쿨링 시스템(Jet Blade Cooling System)’을 적용해 최적의 성능으로 고사양 게임을 장시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인 것으로 전해진다.

우선, 강력한 발열 제어가 가능한 제트 블레이드 쿨링 시스템을 적용했다. CPU와 GPU에서 발생하는 열을 쿨링팬으로 전달하는 히트파이프를 추가 탑재해 방열 면적을 기존보다 약 40% 늘려 냉각 효과를 극대화했다. 0.25mm 두께의 ‘제트 블레이드(Jet Blade)’ 83개를 장착한 2개의 ‘제트 블레이드 블로어(Jet Blade Blower)’를 통해 기존보다 약 15% 더 많은 공기를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노트북 오디세이’는 최신 그래픽 카드 NVIDIA® GeForce RTX™ 2060, 8세대 인텔® 코어™ i7 헥사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해 고사양 게임도 최적의 환경으로 즐길 수 있으며 144Hz 고주사율과 NVIDIA® G-SYNC™를 지원하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끊김 없는 매끄럽고 부드러운 화면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탑재해 풍부하고 입체적인 사운드 경험을 제공한다. 게임 시 헤드폰을 착용하면 시야 밖에서 나는 소리의 방향까지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 외관 디자인에는 단단한 메탈을 적용했으며, 강하고 아름다운 고대 다마스쿠스 검 특유의 물결 무늬를 형상화한 패턴을 디자인 요소로 담아낸 것으로 보인다.

‘삼성 노트북 오디세이’에는 제품의 성능을 최대 15% 향상시켜주는 ‘비스트(Beast) 모드’를 탑재해 고사양 게임도 원활하게 즐기기 좋다.

게임 화면의 어둠 속 적까지 놓치지 않도록 블랙 레벨 값을 조절할 수 있는 블랙 이퀄라이저(Black Equalizer) 기능을 탑재했으며, 1인칭 슈팅 게임(FPS), 실시간 전략 게임(RTS), 롤플레잉 게임(RPG), 멀티플레이어 온라인 배틀(AOS) 등 각 게임 장르에 맞춘 최적화된 화질 설정 기능도 제공할 전망이다.

이 밖에도 비스트 모드, 블랙 이퀄라이저, 돌비 애트모스® 등의 설정을 사전에 프로파일로 지정하고 Fn+F11 단축키로 손쉽게 전환할 수 있는 ‘오디세이(Odyssey) 모드’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