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 ‘글로벌리츠펀드’ 직접 운용 나서 눈길

한화자산운영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4일 한화자산운용이 위탁 운용해오던 ‘글로벌리츠펀드’를 이달부터 직접운용으로 전환한다고 전했다. 리츠 운용 역량이 쌓여서 위탁보다는 직접 운용하는 것이 수익률 제고에 나을 것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 펀드는 그동안 미국 라살운용(LaSalle Investment Management)에 위탁해 운용하던 펀드였다. 한화자산운용은 직접 운용을 계기로 기존 펀드명인 ‘한화라살글로벌리츠펀드’를 ‘한화글로벌리츠’로 변경한 바 있다.

글로벌리츠펀드는 전세계 리츠(REITs·부동산 투자 전문 뮤추얼펀드)와 부동산 관련 주식에 주로 투자한다. 투자대상 자산의 가치 상승 및 배당 등에 따른 수익을 추구한다. 투자섹터는 상업용, 오피스,주거용, 호텔, 산업시설 및 기타 리츠 등이다.

직접운용은 DWS그룹 내 글로벌 부동산 운용사 리프(RREEF America LLC)의 자문을 받아 한화자산운용 멀티에셋팀이 담당한다. 리프는 도이치뱅크 자회사인 DWS그룹 내 글로벌 부동산 운용 전문회사로 알려져 있다.

한화자산운용은 2005년부터 재팬리츠(2005년), 글로벌리츠(2006년), 아시아리츠(2007년)펀드를 출시했다. 더불어 10여년 넘게 미국 라살, 일본 다이와 같은 글로벌운용사들의 운용전략을 분석하고 자체적인 리서치 활동을 이어왔다.

또 리츠펀드 운용과 리서치가 가능한 전담조직에서 한화재팬리츠펀드, 아시아리츠펀드를 직접운용하고 있다. 이들 펀드의 연초 이후 지난달 말까지 수익률은 재팬리츠 7.71%, 아시아리츠 11.22%로 집계됐다.

김대원 한화자산운용 멀티에셋팀장은 “글로벌리츠펀드 직접운용으로 재팬·아시아 마켓을 넘어서 글로벌 마켓을 아우르는 리츠펀드 라인업을 완성해 다양한 투자기회를 제공하게 됐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