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벤처기업 위한 ‘5G 이노베이션 랩’ 오픈

LG유플러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3일 LG유플러스는 국내·외 스타트업과 중소 벤처기업이 자유롭게 5G 서비스와 기술 아이디어를 제안, 개발, 상용화할 수 있는 ‘5G 이노베이션 랩’을 마곡사옥에서 개최했다고 전했다.
‘5G 이노베이션 랩’은 스타트업 등 중소기업이 사업 아이디어를 테스트하고 상용화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약 230㎡ 규모로 ‘서버룸과 네트워크존’,  ‘운영지원실 및 프로젝트룸’,  ‘플랫폼존과 VR개발존’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버룸은 5G 상용 기지국 장비가 설치돼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다양한 테스트를 할 수 있다. 네트워크존에서는 쉴드박스를 이용해 외부 전파로부터 간섭 받지 않는 환경에서 테스트할 수 있다. 특히 상반기 중 28GHz 주파수를 활용할 수 있는 시험환경을 구축해 다음 단계 5G 네트워크 환경에도 적용할 수 있는 기술 테스트를 지원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플랫폼존에서는 드론, CCTV,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빅데이터, 영상전송 등 LG유플러스 서비스의 연동규격과 스마트폰은 물론 HMD, AR글래스 등 출시 전 각종 디바이스까지 테스트할 수 있다. 퀄컴과 협력을 통해 퀄컴의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한 테스트도 가능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중소기업의 상용화 지원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그 일환으로 기술 공모전 개최도 검토 중이다.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기업은 LG유플러스와 함께 기술을 공동개발하고 상용화를 추진한다. 또 선정된 기업은 마곡사옥에 상주하는 네트워크 및 개발인력과 사업인력의 지원도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또 5G에 대한 전문 기술 세미나 참여는 물론 교육 및 컨설팅 기회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