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맨해튼 부동산 시장 10년 만의 얼어붙었다?

유튜브 영상 캡처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미국 현지 언론들은 맨해튼 부동산시장이 10년 만의 최대 한파를 맞았다고 일제히 보도하기 시작했다.

특히 부동산 중개업체 ‘더글러스 엘리만’과 감정평가법인 ‘밀러 사무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맨해튼의 부동산거래는 지난해 1분기보다 2.7% 줄었다. 이로써 맨해튼의 부동산거래는 6분기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1분기 기준으로는 2009년 1분기 이후로 최저치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 자체 집계에서도 맨해튼의 올해 1분기 상가·콘도미니엄 판매 건수는 작년 1분기보다 5.2% 감소했습니다. 6분기 연속으로 감소한 것으로, 부동산 거래가 정점을 찍었던 2016년 1분기와 비교하면 18% 감소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하기도 했다.

그동안 부진한 흐름을 이어왔던 100만 달러 미만의 주택시장뿐만 아니라 최고급 주택까지 ‘거래 한파’가 확산한 것으로 분석된다.

매도자들이 지나치게 높은 가격을 고수하는 탓에 거래 부진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부동산 전문가들은 지적했습니다. 맨해튼의 1분기 아파트 평균가격은 약 110만 달러로, 지난해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매수자들도 선뜻 거래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그동안 집중적으로 미국 부동산을 사들였던 중국계 투자자들도 최근 들어서는 부채비율을 낮추기 위해 잇따라 자금 회수에 들어가며 관심을 집중시킨다.

뉴욕시의 최고가 주택에 대해서는 세(稅) 부담이 늘어날 예정이어서 거래 부진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100만 달러 이상 고가 주택에 일률적으로 매매가의 1%를 부과했던 ‘맨션 택스'(mansion tax)는 구간별로 최고 4% 안팎으로 오르고, 우리의 취·등록세에 해당하는 이전세도 고가 주택에 대해선 기존 0.4%에서 0.65%로 인상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