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진원’ ‘제1기 농식품 창업아카데미’ 성료

전북생물산업진흥원 제공

[비즈경영] 장재성 기자

2일 전북생물산업진흥원(원장 김동수)은 전북 농식품사업의 대표기업이 될 13인의 교육생을 대상으로 2019년 농식품 창업아카데미 1기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최근 전북에 농식품산업관련 정부기관, 지원기관, 연구소 등이 이전하고, 연구개발 특구 지정 등 농식품 산업의 생태계 시스템이 강화되고 있다. 이와 발맞춰 창업기업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경쟁 심화 속에서 생존 기업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다.

이에 생진원에서는 전라북도와 농식품 창업 활성화 및 생존경쟁력 향상을 위해 농식품 창업아카데미를 기획, 농식품 산업으로 특화된 창업프로그램과 참가자의 니즈에 맞춘 실전형 프로그램을 구성한 바 있다.

또, 농식품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창업기업 육성 및 선도창업기업 발굴을 위해 창업교육, 멘토링, 시장조사, 사업계획서 작성, 아이디어 사업계획 평가 등의 실전교육도 진행한다. 또한 산업단계별 전문가를 초청 교육과 멘토링, 네트워킹을 추진할 계획이고, 참여자 전원이 창업사업계획서, R&D 계획서, 사업 제안서 등 최소 1건을 작성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교육비는 전액 무료이며, 우수하게 수료한 참여자에게는 사업화 지원금 지원, 생진원 바이오플렉스 창업보육센터 입주 기회, 공동R&D, 사업화 지원 등 생진원에서 운영하는 지원사업에 참여 기회를 제공할 전망이다.

생진원 김동수 원장은 “이번 농식품 창업아카데미를 통하여 지속가능한 농식품 창업기업을 육성하고, 전북 농식품산업의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역량있는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며 “전라북도의 삼락농정 농생명산업을 대표하는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를 실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