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무풍에어컨’ 갤러리 라인업 확대로 주목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1일 삼성전자가 올 1월 출시한 ‘무풍에어컨’ 갤러리 제품의 인기에 힘입어 라인업을 대폭 확대한다고 발표하면서 눈길을 사로잡는다.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직바람 없이 시원한 무풍 냉방에 바람문까지 없앤 혁신 디자인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작은 면적의 주거공간에 적합한 모델을 추가해 달라는 시장 요구를 적극 반영해 탄생한 바 1일 신규로 출시된 제품은 적은 면적 주거 공간에 최적화해 외관이 한층 슬림해진 것으로 전해진다.

폭이 77mm줄어 40cm에 가깝고 높이와 깊이도 각각 80mm, 최대 70mm 가량 줄어 컴팩트한 디자인을 구현한 바 있다.

이밖에 기존 ‘무풍에어컨’ 갤러리의 장점인 △강력한 냉기를 집 안 곳곳 빠르게 보내주는 ‘써큘레이터 급속 냉방’, 1.5배 더 많아진 마이크로 홀을 통해 냉기를 균일하게 전달하는 ‘와이드 무풍 냉방’, PM1.0 필터 시스템으로 0.3㎛의 미세한 먼지 입자까지도 빠르게 제거하는 청정 기능, ‘뉴 빅스비’로 업그레이드된 인공지능 서비스 등은 그대로 적용돤 것으로 알려졌다.

‘무풍에어컨’ 갤러리 신규 라인업은 56.9㎡·62.6㎡의 냉방 면적과 캔버스 브라운·캔버스 그레이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하단 패널 색상 선택에 따라 총 14개 모델로 운영될 예정이다.

출고가는 벽걸이형 무풍 에어컨이 포함된 홈멀티 세트 기준 335만원~390만원이다(단품 기준 출고가는 279만4000원~329만4000원)사이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재환 상무는 “더욱 심플하고 슬림한 디자인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무풍에어컨’ 갤러리 라인업을 확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과 디자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에어컨 시장을 지속 선도해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9년형 ‘무풍에어컨’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뉴질랜드·스위스·핀란드 등 해외 유명 청정 지역 탐방 기회를 제공하는 ‘무풍 투어’ 이벤트를 4월 중순부터 진행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