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이 없으면 신규 분양이 잇따른다?

리얼투데이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봄 분양시장이 열리면서 재고 아파트가 없는 미분양 ‘제로’ 지역에 수요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국토교통부의 미분양 주택현황에 따르면 1월 기준 미분양 주택수는 총 5만9162가구에 달해 전국적으로 미분양 피로도는 높아진 상태로 나타났다.

게다가 미분양관리지역도 전국적으로 늘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지난 2월 제 30차 미분양관리지역 발표를 통해 경기도 이천시, 인천시 중구 등 총 38개 지역을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했다. 이는 2018년 1월 선정된 총 24개 지역과 비교했을때 58.3%가 증가한 수치다.

반면 최근 1년 동안 미분양 물량이 하나도 없는 미분양 청정 지역도 있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분석한 자료를 보면 전국 228개 시군구 중 최근 1년간(2018년~2019년1월) 미분양 주택수가 ‘0’을 기록한 지역은 63곳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에서는 23개, 지방에서는 40개 시군구에서 미분양 제로를 기록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미분양 물량의 많고 적음은 그 지역의 부동산 경기 지표 중 하나로 내 집 마련을 계획하고 있는 수요자라면 특히 살펴보아야 할 요건”이라며, “미분양 제로 지역은 새 아파트 공급물량이 적어 갈아타기 수요가 풍부한데다, 희소가치도 높은 만큼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