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공직자 부동산 가격 상승 및 상속 등으로 재산 증가 나타나

유튜브 영상 캡처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해 금융당국과 금융공기업 수장들의 재산이 대부분 늘어난 것으로 전해진다. 부동산 가격 상승과 급여 저축, 상속 등이 재산 증가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8년도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사항을 보면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재산 17억2318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2억4859만원 늘어난 수치다. 최 위원장의 재산 증가는 거주 중인 잠실 소재 아파트의 가액이 1억6788만원 늘어난 영향이 컸다. 급여 저축 등 영향으로 예금이 약 8000만원 늘어난 부분도 재산 증가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19억301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9억4839만원 늘어난 수치다. 김 부위원장의 재산 증가는 장인 사망에 따른 상속의 영향이다. 상속 자산은 배우자 명의의 경기 남양주시 소재 임야와 자녀의 예금 증가로 반영된 것으로 전해진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32억249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1년 전보다 8731만원 늘어난 금액인데 소유한 건물의 가액과 예금 증가 등으로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의 재산은 21억6009만원이었다. 급여저축과 저축이자 등으로 예금 자산이 7억6155만원에서 9억3304만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33억808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용산구 서빙고동 소재 아파트 가액이 20억7000만원, 예금이 12억1754만원 등을 기록했다.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의 재산은 29억9207만원이었다. 본인 명의 서울 방배동 소재 아파트 및 전세권, 배우자 명의의 전남 여수 소재 토지 등을 신고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의 재산은 38억8329만원으로 1년 전보다 2억9941만원 늘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토지 가액 변동과 배우자의 오피스텔 매입 등이 재산 증가 요인인 것으로 지목된다.

한편, 금융 공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사람은 김우찬 금감원 감사였다. 김 감사는 서울 대치동 소재 아파트 등 건물(21억5159만원), 예금(25억7923만원) 등 47억8009만원 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