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의 목소리] “치킨 프랜차이즈 ‘치킨이남달라’의 핵심이요? 상생과 발전을 위한 홍보죠”

비즈경영뉴스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치킨집 창업 아이템 치킨이남달라’ 원희선 본부장이 전하는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운영 이야기 전파

“모든 외식 업계가 어려운 상황에 있지만, 치킨전문점 창업 시장은 전통적으로 워낙 유행을 타지 않는 아이템이라서 덕분에 요즘 같은 시기에도 선방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본사 본부장으로서 느끼는 저희 브랜드의 경쟁력이 아직은 좀 부족하다는 생각입니다. 소위 ‘대박’을 낸 매장이 아직은 적다는 뜻인데요, 그래서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이런 핸디캡을 극복하기 위해 ‘홍보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치킨&버거 전문점 ‘치킨이남달라’ 원희선 본부장은 치킨이라는 다양한 장점을 지닌 아이템을 감안했을 때 아직은 브랜드를 통한 가맹점 숫자가 부족하고 기대한 만큼의 매출 실적을 달성하지 못해 경쟁력이 부족하다는 다소 겸손한 발언을 했다. 그만큼 운영진으로서 브랜드에 대한 애착과 욕심이 묻어나는 대답이었는데, 그래서일까? 앞으로의 발전을 위한 ‘치킨이남달라’ 만의 남다른 전략과 핵심 요소에 대한 설명을 하면서 결의에 찬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치킨이남달라’ 매장을 운영하는 가맹점주의 성공이 곧 브랜드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법입니다. 직영점을 제외하더라도 주요 매장들의 성공이 새로운 가맹점을 늘려 나가는데 있어서 가장 효과적이라는 것이죠. 바로 이 점에 중점을 두면서 매장 관리 및 지원, 활성화 정책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핵심이 홍보와 마케팅에 중점을 두는 것입니다”

“홍보라고 해서 거창한 것이 아니라 얼마나 효과적으로 브랜드와 가맹점의 가치를 잘 알리느냐에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를테면 가맹점에서 자체 이벤트를 계획했을 때, 행사 상품을 지원하거나 지속적인 케어를 통해 자발적으로 2차적인 배달 어플 리뷰 이벤트, 지역 책자 광고, 전단지 홍보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본사 차원에서 독려해주는 식이죠. 모든 일이 마찬가지겠지만 장사란 결코 쉬운 것이 아닙니다. 본사에서 해줄 수 있는 것은 이런 전방위적 지원이지, 결국 매장의 활성화를 이루는 주체는 가맹점주 스스로입니다. 현재 조금 장사가 잘된다고 해서, 앞으로 잘 하면 되지 식으로 막연히 현실에 안주하다 보면 폐업으로 이어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봅니다. 그렇기에 본사의 노력과 더불어 가맹점 역시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하면서 서로가 ‘상생’을 추구해야 비로소 본사와 가맹점이 함께 ‘먹고 살만한 브랜드’를 만들 수 있는 것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큰 성공도 바라지 않아요. 그저 이렇게 본사와 가맹점이 요즘 같은 불경기에도 먹고 살만한 브랜드를 만드는 것이 핵심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원희선 본부장은 앞으로 ‘치킨이남달라’가 추구하는 브랜드 홍보 전략에 관한 이야기도 들려줬다.

“앞서 말씀드린 조건들이 선결 됐을 때, 비로소 ‘치킨이남달라’라는 브랜드의 가치를 소비자들께 전달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저희 브랜드가 가진 가치는 닭고기를 포함한 모든 식재료의 맛과 퀄리티는 높은데 가격이 저렴하다는 점입니다. 이 부분에서 간혹 의구심을 가지시는 분들은 맛과 퀄리티에 가성비까지 갖췄으면 결국 그로 인한 높은 원가부담이 가맹점주에게 고스란히 전가되는 것 아니냐고 생각하시는데,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그건 ‘치킨이남달라’ 만의 물류 체계 및 계육 관리 시스템에서 찾을 수 있죠. 본사의 모기업인 ㈜태성그린푸드를 통한 해썹(HACCP) 인증된 품질관리, 콜드체인 직배송 시스템, ㈜하림과의 납품 계약 등이 그것입니다. 이런한 외주 없는  시스템과 구매력을 갖췄기에 가맹점주의 부담없이 맛, 퀄리티, 저가의 삼박자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이 부분에 초점을 맞춰 브랜드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싶어요”

마지막으로 ‘치킨이남달라’ 원희선 본부장은 창업을 준비하고 있는 이들을 위한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 책임자로서의 조언을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현재의 외식 창업 시장은 한마디로 ‘전쟁’입니다. 앞서도 잠시 언급 드렸지만 현실에 안주하고 안일한 자세로 창업 시장에 뛰어드신다면 결코 성공을 장담할 수 없습니다. 아무리 브랜드나 아이템이 좋아도 결국 절박함과 헝그리 정신을 가지고 제대로 된 준비과정을 거친 분들만이 성공을 바라볼 수 있다는 것이죠. 물론 ‘치킨이남달라’는 본사 차원의 교육프로그램이나 지원 체계를 갖추고 있지만 이와 별도로 매장을 운영하는 것은 곧 가맹점주 자신이라는 마음 자세를 가지고 주인의식이 필요합니다. 이런 준비자세를 가진 분들 이시라면 저희 ‘치킨이남달라’의 상생 경영 운영 방향과 만나 충분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지 않을까요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