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제보자들, 집주인마저 속인 부동산 중개업자 기막힌 사기행각 공개

KBS2 제보자들 방송화면 캡처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25일 방송되는 KBS2 ‘제보자들’은 세입자, 임대인 모두를 속이며 기막힌 사기 행각을 벌인 부동산 중개업자의 범죄를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신혼집을 찾던 박주연 씨(가명) 부부. 전세가 귀하다보니 오랜 시간 발품을 팔아 집을 알아보던 끝에 한 부동산을 통해 전세 8000만 원의 오피스텔을 그런데 문제가 발생한 것은 지난 2월이다. 퇴근 후 문 앞에 놓인 쪽지 하나를 발견한 주연 씨. 쪽지를 남긴 사람은 다름 아닌 주연 씨가 살고 있는 오피스텔의 집 주인 것으로 밝혀졌다.

집 주인과의 통화에서 주연 씨는 뜻밖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해당 오피스텔의 월세가 세 달가량 밀려 연락을 하게 됐다는 이야기였다.

계약 당시 분명히 공인중개사를 통해 오피스텔을 전세로 계약했고 전세 계약서까지 받았을 뿐만 아니라 집 주인과 통화까지 했다는 주연 씨였다. 그런데 집 주인이라며 연락을 해 온 사람은 자신은 결코 전세 계약을 한 적이 없다고 발뺌했다.

이 지역에서 주연 씨와 같은 일을 겪었다는 사람은 100명 이상이다. 취재 결과 두 곳의 부동산에서 피해가 발생했고 각각의 부동산을 운영하던 두 사람은 자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부동산은 세입자에겐 전세, 임대인에겐 월세 계약서를 주는 이중계약으로 전세 보증금의 차익을 가로챈 정황이 드러났다. 또 세입자와 임대인을 만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세입자에겐 가짜 임대인을, 임대인에겐 가짜 세입자를 내세우기도 했다.

이와 같은 수법으로 총 70억의 보증금을 챙겨 잠적한 자매. 상황이 이렇다보니 임대인은 자신과는 정식 계약을 하지 않았다며 세입자에게 퇴거명령을 하기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들의 기막힌 사기 행각은 KBS2 제보자들 본방송을 통해 구체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