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광역시, ‘피란수도 부산’, 세계유산 시민아카데미 운영으로 눈길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25일 부산시는 ‘대한민국 피란수도 부산’ 유산을 널리 알리고 시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피란수도 부산, 세계유산 시민아카데미’ 사업을 올 4월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세계유산 시민아카데미 사업’은 이달 중 부산관광공사와 위·수탁 계약 체결 후 내달부터 연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엔터테이너형 해설사 동행 피란수도 부산 버스투어 피란열차 역사체험 프로그램 찾아가는 피란수도 부산 ICT 홍보관 피란수도 부산 역사콘서트 피란수도 부산 홍보 영상물 제작 등 5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피란수도 부산유산은 2015년 광복70주년과 한국전쟁 65주년을 맞아 한국전쟁기 1023일 동안 피란수도 부산에서의 공공·국제협력 사례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부산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해 부산의 위상과 부산의 가치를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한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중이다. ‘피란수도 부산유산’은 2017년 12월 문화재청 심의를 거쳐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조건부 등재되기도 했다.

올해는 피란민 생활상을 반영하는 유산을 추가하고 전체 유산의 종합보존관리계획을 수립해 조건부 등재를 해소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3회째 실시하는 세계유산 시민아카데미 사업을 통해 시민들에게 ‘피란수도 부산’의 가치를 직접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세계유산 등재 추진사업의 공감대를 형성, 이를 바탕으로 시민과 함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