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창업 문턱 낮추고 해외진출 지원 위한 노력 단행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부산시가 지역 기업들의 창업 문턱을 낮추고 해외진출을 활발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펼쳐 나가 눈길을 사로잡느다.

25일 부산시는 창업카페를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고 발표했다.

창업카페는 (예비)창업가 및 창업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찾아가서 상담·교육을 받고, 각종 창업 관련 포럼이나 강연, 네트워킹과 같은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창업 관련 유익한 정보나 트렌드를 쉽게 알 수 있어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부산창업카페는 2015년 송상현 광장점 개소를 시작으로, 2016년에는 부경대 대연점, 2018년에는 사상역점이 문을 열었다. 권역별 구축으로 접근성이 높아지면서 그동안 1만7000여명이 방문했고 1만2000여건의 상담이 진행되는 등 활발히 운영되는 중이다.

카페에서 하는 창업기본교육과 심화교육과정은 교육생이 늘면서 창업카페 정규과정으로 자리를 잡았다. 쇼핑몰창업특강, 1인 미디어 창업스쿨, 스타트업 팟캐스트 등 현재 추세에 맞는 프로그램도 계속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올해는 창업카페를 운영하면서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하고 좋았던 부분은 더 확대해 운영할 전망이다.

먼저 송상현 광장점은 다른 지점보다 컨설팅 신청이 많은 점과 (예비)창업자들이 많이 찾는 점을 반영, 창업 기본교육장으로 특화해 매달 한차례씩 다양한 분야의 컨설턴트를 한자리에 모아 집중 상담을 할 예정이다.

부경대 대연점은 위치상 청년창업자들이 많이 찾는다는 점에 착안, 정보통신기술(ICT) 등 각종 첨단기술 분야의 창업특강을 열고 창업가와 예비창업가들이 소통할 수 있는 스타트업 네트워킹 파티를 정례화 한다.

지난해 조성한 사상역점은 부산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 사상인디스테이션과 인접한 점을 활용해 문화와 예술 관련 창업자들이 모일 수 있는 특강과 이벤트를 활성화할 방안이다. 창업을 위한 소통공간을 넓히는 한편, 창업기업의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부산시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유망 창업기업의 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스타트업 시장검증 로드쇼’의 참여기업 10개사를 4월 18일까지 모집하며 미주·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글로벌 스타트업 챌린지’ 참여기업 10개사도 4월 11일까지 모집할 예정이다.

이들 사업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나 혁신 기술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이 아시아 및 미주·유럽 시장에서 검증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모집은 창업기업이 참가하고 싶은 국제 행사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선정된 기업에는 행사 참가티켓과 개별부스 임차비 100%, 1인 왕복항공료(100만원 한도 내)를 지원한다. 투자자와의 미팅 시 활용할 수 있는 국·영문 기업분석 자료 제작과 효과적이고 전달력을 높일 수 있는 3분 영문 피칭교육 등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 관계자는 “창업 관련 소통의 장과 스타트업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플랫폼을 활성화 해 창업 문화가 확산되고 창업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데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