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해외주식 아카데미’ 전국 확대한다

삼성증권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22일 삼성증권은 수도권에서만 진행되던 글로벌 투자교육 프로그램 ‘해외주식 아카데미’를 올해부터 전국으로 확대해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이 증권사는 오는 28일은 부산, 다음 달 18일은 대구에서 ‘글로벌 상장지수펀드(ETF) 투자전략’을 주제로 프로그램을 진행할 방침이다.

프로그램은 28일에는 삼성증권 부산WM지점 세미나실, 다음 달 18일은 삼성증권 대구WM지점 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참여 방법은 삼성증권 홈페이지, 모바일앱 ‘엠팝(mPOP)’, 팝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등을 통해 예약하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증권 ‘해외주식 아카데미’는 해외주식을 처음 시작하는 초보 투자자들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글로벌 증시의 개요와 최근 시황을 소개한다. 또 계좌개설부터 환전, 예약 및 실시간 주문 방법까지 해외주식과 관련된 구체적인 방법론까지 이해하기 쉽게 설명할 방침이다. 또 해외주식 아카데미의 강사로는 삼성증권 해외주식데스크와 리서치센터 글로벌주식팀 연구원들이 직접 나설 전망이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해외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난해 해외주식 아카데미의 참석을 원하는 지방 고객분들의 요청이 크게 늘어났다”며 해외주식 아카데미의 확대 운영 이유를 전했다.

한편, 지난해 개최됐던 해외주식 아카데미에는 매회 100명 이상의 고객들이 참석해, 더욱 높아진 글로벌 투자 열기를 실감케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