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회사? ‘구글’ 선정

사람인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구직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외국계 회사는 ‘구글’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1,194명을 대상으로 ‘입사선호 외국계 기업’에 대해 조사한 결과 구글 코리아(27%)가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2위는 스타벅스코리아(6.0%)가 차지했으며, 이어  BMW코리아(4.9%)  애플코리아(4.9%)  한국코카-콜라(4.3%) 넷플릭스코리아(3.9%)  GE코리아(3.2%) 한국마이크로소프트(2.8%) 나이키코리아(2.3%) 등 순으로 이어졌다.

지난해 상위 10위권에 주로 패션·유통 기업들이 대부분이었던 것에 비해 올해는 ‘IT/웹/통신’ 분야의 기업 선호도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외국계 기업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높은 연봉’이라는 응답이 17.3%로 가장 많았으며, 사내복지 제도(16.1%)와 기업이미지(14.6%) 등이 뒤를 이었다.

사람인 관계자는 “국내 대기업과는 달리 외국계 기업의 경우 연봉이 매년 개인 역량에 따라 협상으로 정해지기 때문에 격차가 크다”면서 “직급, 직무, 연차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국계 기업은 대부분 상시 채용이 기본이므로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는 채용 공고를 수시로 체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