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부산 청년창업’ 위해 거금 투입

롯데면세점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20일 롯데면세점은 데 액셀러레이터와 함께 ‘롯데면세점 청년기업 & 지역 상생 프로젝트 in 부산’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롯데면세점 청년기업 & 지역 상생 프로젝트 in 부산’은 부산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새롭게 제시된 사회공헌 모델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약 5억원의 사회 공헌 기금을 출연할 예정으로 오는 4월 5일까지 참가 기업을 모집한다. 부산지역의 만 39세 이하 청년 창업자 또는 예비창업자는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류심사와 인터뷰 등을 통해 부산지역 관광 산업 활성화를 주제로 획기적인 사업 모델을 제시한 10여 팀을 선정해 사업비 지원은 물론 관련 컨설팅과 사업 개발 지원을 위한 1 : 1 멘토링 매칭과 자문서비스가 지원된다. 더불어 초기 벤처가 어려움을 겪는 경영, 회계, 세무 기초 교육 등 실질적 운영을 도울 수 있는 교육이 진행 되며, 프로그램 종료 후에도 데모데이를 개최해 추가 투자 유치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단기적 투자가 아닌 청년 기업의 자립과 성장을 중장기적으로 도울 방침이다.

롯데면세점은 기존 수도권에 집중돼 지역 청년 기업들에 대한 지원이 부족한 점을 고려해 이번 프로젝트를 부산에서 진행하게 됐다. 향후 제주 등 다른 지역으로 확대 운영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롯데면세점 사회공헌 프로젝트는 영리목적 지분 투자나 융자 형태의 기존 창업 지원과 달리 100% 기부 형태의 지원으로 청년 기업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해 안정적인 사업 운영 기반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해 부산 지역 내 일자리 창출, 지역 내 관광 산업 증진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하는 중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부산 지역 관광 산업 규모 확대와 함께 롯데면세점 자원을 활용한 시너지 창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롯데면세점은 ‘선진 관광 한국을 이끄는 선도 기업’이라는 비전을 실천하고, 단순 공여 형식이 아닌 중장기적인 사회 변화를 이끌 수 있는 차별화된 지역 상생 모델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