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플랫폼 ‘프런트1’ 내년 5월 완공 목표로 리모델링 작업 시작

마포혁신타운 리모델링 착공식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 플랫폼인 마포혁신타운 ‘프런트1′(FRONT1)이 내년 5월 완공을 목표로 10일 리모델링에 들어갔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신용보증기금 옛 사옥에서 마포혁신타운 착공식을 열었다.

마포혁신타운은 지하 1층·지상 20층, 연면적 3만6천259㎡로 새로 태어난다. 면적으로는 광화문 광장의 2배 수준이다. 마포혁신타운은 올해 말께 부분적으로 개방한 뒤 내년 5월 준공될 예정이다.

마포혁신타운은 스타트업 생태계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다는 자성에서 출발했다. 미국 정보 분석기관인 ‘스타트업 게놈'(Startup Genome)에 따르면 지난해 스타트업 생태계 순위에서 서울은 20위권에도 끼지 못했다.

금융당국은 마포혁신타운을 스타트업 생태계의 거점으로 만들어 창업기업들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착공식 직후 타운홀 미팅(비공식 공개회의)을 열고 스타트업, 투자자, 창업지원 기관, 대학 등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정부·지원기관 등이 함께하는 스타트업 생태계가 중요하다는 의견을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