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제1호 기업 탄생으로 관심집중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19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스마트공장 수준확인 1호 기업으로 자동차 부품기업인 코아비스(대표 손익석)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스마트공장 수준확인은 민간이 정부 지원 없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경우,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스마트공장 수준을 확인·검증하는 제도로 잘 알려져 있다.

세종시 연서면에 위치한 이 회사는 20016년 정부의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에 참여해 부분적으로 데이터를 표준화하고 관리하는 레벨 1 수준의 스마트공장을 건설했다.

이후 생산성이 향상되는 것을 확인하고, 자체 자금으로 제조실행시스템(MES)과 제품수명주기관리(PLM) 시스템 등을 추가 도입하는 고도화를 추진했다. 그 결과, GM과 포드, 폭스바겐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부품을 납품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중기부는 전했다.

코아비스의 스마트공장은 한국표준협회에서 진행한 스마트공장 수주확인결과, 제조공정 관련 데이터 정보를 수집·분석해 실시간 제어가 가능한 ‘레벨 3’ 수준으로 나타났다.

중기부는 스마트공장 도입 중소기업이 공공기관에 납품을 원할 경우, 가점을 부여하고 R&D와 정책자금 등도 연계 지원할 방침이다.

손익석 코아비스 대표는 “스마트공장 수준확인제도를 통해 공장의 기술수준을 객관적으로 진단받을 수 있었고, 진단과 함께 제공받은 고도화 로드맵에 따라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코아비스가 수준확인 기업의 모범사례가 된다면,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스마트공장을 도입하고 수준을 고도화하는 사례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