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한화 클래식 2019’ 실시

한화그룹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한화그룹은 ‘한화클래식 2019’의 무대가 6월 22~23일(서울), 25일(대전) 서울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과 대전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다고 전했다. 한화클래식은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다.

이번 ‘한화클래식 2019’에는 오늘날 가장 재능 많은 음악인 중 하나로 평가 받는 조르디 사발이 출연한다. 조르디 사발은 고악기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여러 나라의 민속음악을 아우르는 음악을 선보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6월 22일 서울에서 진행되는 공연에는 조르디 사발이 세자르 영화상 최우수영화음악상을 수상하도록 했던 영화 ‘세상의 모든 아침’에 나온 음악을 비롯하여 ‘대지에의 경의’라는 주제로 헨델의 수상음악 등을 들려줄 전망이다.

23일 서울에서 열리는 공연과 25일 대전에서 열리는 공연은 대중에게 친숙한 ‘성악’ 위주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한화클래식 2019 티켓 판매는 3월 20일에 시작된다. 티켓 가격은 지난 해와 동일하게 서울과 대전 모두 R석 5만원, S석 3만 5000원, A석 2만원으로 책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