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소양함’ 말레이시아 방산전시회 참여

해군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해군은 17일 “소양함이 2019년 말레이시아 국제해양·항공전시회(LIMA 2019)에 참가하기 위해 부산작전기지에서 출항한다”고 발표했다. LIMA는 1997년 이후 격년제로 개최되는 방산전시회로 올해는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열릴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미국·일본·호주 등 12개국 15척의 군함이 참가한다. 해군에서는 지난 2003년 청해진함, 2007년·2009년 독도함, 2011년 강감찬함·천지함, 2015년에는 대조영함이 참가한 바 있다.

이번에 참가하는 소양함은 해군의 첫 1만t급 군수지원함 답게 국내 최대 저수량을 자랑하는 ‘소양호’의 이름이 명명됐다. 길이 190m, 너비 25m로 최대 24노트(약 시속 44㎞) 속도의 항해가 가능하며 1만t 이상 보급물자를 적재가 가능하다.

이번 행사 참석을 계기로 첫 원양 항해에 나서는 소양함은 오는 25일 말레이시아 랑카위항에 입항 예정이다. 랑카위까지 거리는 약 5400㎞로 소양함은 4월 초 귀국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양함은 도착 후 26일부터 개회식, 관함식 해상사열, 함정 공개 행사, 말레이시아 해군 참모총장 주관 참가국 간담회 등에 참가할 방침이다.

해군 관계자는 “말레이시아와의 군사교류를 통해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지원하고, 소양함의 장거리 항해능력, 군수지원 성능 등 국산 함정의 우수성을 알리는 등 방산수출협력에도 기여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