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및 대형마트, 할인행사 비용 중소기업에 전가?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백화점과 대형마트에 납품하는 중소기업 501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대규모 유통업체 거래 중소기업 애로실태’ 결과를 17일 발표하며 “유통 대기업의 매출·성장세가 둔화되면서 할인행사는 더욱 빈번해졌지만, 가격 인하 요구 등 비용 부담은 중소기업에 전가되고 있다”고 전했다.

응답 기업의 38.8%는 ‘할인행사에 참여할 때 수수료율 변동이 없었다’고 했지만, 7.1%는 ‘오히려 매출증가를 이유로 수수료율 인상 요구’가 있었다고’ 답했다. ‘수수료율을 감면했다’는 응답 기업은 53.1%로 나타났다. 반면 백화점 판매 수수료는 평균 29.7%(롯데 30.2%, 신세계 29.8%, 현대 29.0%를 기록했다.

또 백화점에 납품하는 중소기업들이 희망하는 적정한 판매수수료율은 23.8%로 조사됐다. 중소기업들은 판매 수수료 개선을 위한 정책적 방안으로 수수료 인상 상한제(49.7%·복수응답), 세일 할인율 만큼의 유통업체 수수료율 할인 적용(49.7%) 등을 많이 꼽은 것으로 알려진다.

백화점 납품 중소기업 195개사 중 36.7%인 72개사는 전체 입점기간(평균 약 16년) 중 한 가지 이상의 불공정 행위를 경험했다고 했다. 지난해 불공정행위를 경험했다고 응답한 회사는 9.7%인 19개사였다. 불공정 행위 형태로는 할인행사 시 수수료율 인하 없이 업체 단가만 인하, 매장 위치 변경 강요 등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한섭 중기중앙회 통상산업본부장은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할인행사 비용분담이 실제 어떻게 이뤄지고 적용되고 있는 지 정부의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수수료율 인하방안 검토, 중소기업에 대한 비용전가 관행 근절, 대규모유통업체의 편법적 운영행태 감시 등 거래 공정화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대형 유통 업체들의 할인행사 중소기업 전가 행태가 드러나면서 당국의 어떤 조치가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