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치킨 브랜드 ‘교촌치킨’, 전문경영인 체제 전환으로 주목

교촌치킨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브랜드 교촌에프앤비㈜ 권원강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밝히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3일 진행된 교촌 창립 28주년 기념식에서 권원강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경영 퇴임을 공식 발표했다. 이번 퇴임 결정으로 권 회장은 회장직과 대표이사직을 모두 내려놓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서게 되며, 교촌은 오너경영에서 전문경영인 체제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이번 교촌치킨의 경영 체제 혁신은 대부분 오너경영 체제로 이루어지고 있는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권 회장은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입지전적인 인물로 통한다. 1991년 3월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10평 남짓 작은 가게로 시작한 권 회장은 전국에 간장치킨 열풍을 일으키며, 교촌을 연매출 3188억으로 업계 1위 기업으로 성장시키며 경영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한편 신임 대표이사에는 황학수 현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이 선임될 전망이다. 지난 2012년 교촌 그룹경영전략본부장으로 영입된 황 대표는 2015년 교촌에프앤비㈜에서 인적 분할된 비에이치앤바이오(BHNbio) 사장을 맡은 뒤, 2017년 9월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에 취임한 이력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