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클래식 공연 통해 ‘나눔경영’ 실천

신세계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4일 신세계는 백화점 고객들을 대상으로만 선보였던 ‘클래식 페스티벌’에 올해 처음으로 문화소외계층과 음악을 사랑하는 학생들을 초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평소 문화생활을 접하기 어려웠거나 앞으로 클래식 음악계를 이끌어나갈 학생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마련된다.

이번 클래식 페스티벌은 오는 15일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다. LA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내한해 공연을 선보인다. 특히 LA 필하모닉 음악 감독에 취임한지 10주년을 맞은 ‘젊은 거장’ 구스타보 두다멜이 지휘를 맡을 예정이다.

2011년부터 시작된 신세계 클래식 페스티벌은 매년 2회씩 고객 서비스로 진행하는 문화 행사다.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을 대관해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 마린스키 오케스트라, 피아니스트 조성진 등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클래식 대가가 이 무대에 오른 바 있다.

신세계는 그 동안 ‘한국의 메디치가(家)’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정기적인 문화 예술후원에 힘써 왔다. 2010년 예술의 전당, 2012년 시각장애 연주단체 한빛예술단, 2012년 경기문화재단, 2013년 국립국악원 등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2000년부터 30여개 문화예술단체와 협약을 맺고 70억원 이상 지원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백화점 이성환 영업전략담당은 “문화 예술의 가치를 확산하고 클래식 음악을 즐길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행사를 기획했다”며, “문화 사각지대를 줄여나가며 좀 더 따뜻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