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중소기업 중동시장 판로확대 지원으로 눈길

한국남동발전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14일 한국남동발전은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중소기업의 중동지역 진출을 돕기 위해 ‘2019 중동 시장개척단’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남동발전과 코트라(KOTRA), 기계산업진흥회의 협업으로 진행된 이번 수출상담회는 국내 12개 중소기업이 참여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쿠웨이트, 오만 무스카트에서 개최됐다.  참가기업들은 현지 발전플랜트, 정비회사 등을 대상으로 기업홍보와 주력제품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현지 기업들은 국내 중소기업의 기술력에 우호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진다.

이번 시장개척단에는 중동지역 전력시장 진출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현지 전력시장 동향 및 진출을 위한 유의사항 등의 설명회가 진행된 바 있다.

수출상담회를 함께 진행한 남동발전 등 3개 기관은 참가기업 접수단계부터 개별 기업의 주력품목을 면밀히 분석했다. 이를 통해 각 국의 전력청, 설계·조달·시공(EPC)사, 플랜트 기자재 수입업체 등 다양한 바이어들을 섭외해 바이어 매칭을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KOTRA 무역관 전문인력이 동참해 바이어군별 최적의 매칭으로 수출상담 및 계약 성사율을 높였다는 평가다.

한국남동발전 관계자는 “수출로드쇼를 통해 300여건에 이르는 구매상담이 이뤄졌고 계약 추진액으로 540만달러 상당의 성과를 올렸다”며, “정부의 동반성장 정책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함께 협력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