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공간정보아카데미, 4차 산업 이끌어갈 미래 인재육성 박차

한국국토토지정보공사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 국토정보교육원 공간정보아카데미(원장 김진수)가 올해에도 공간정보 산업맞춤형 인재양성을 이어갈 전망이다.

공간정보아카데미에서 운영하는 전 교육은 국토교통부의 ‘국가공간정보 창의인재양성 계획’과 고용노동부의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사업’을 바탕으로 하며, 공간정보관련 산업체 재직자를 대상으로 오는 3월까지 8개 과정을 운영한데 이어 4월부터는 10개 과정을 추가하여 총 18개 과정을 운영해나갈 방침이다.

이번 진행되는 교육과정은‘인공지능(AI)를 활용한 공간정보서비스 기획 실무’ 등 재직자 직무역량 향상을 위한 17개 과정으로 진행되며, 이와는 별도로 7월부터 5개월간은 청년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취업예정자과정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신청은 공간정보아카데미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이 가능하며, 취업예정자과정은 오는 5월에 서류접수와 면접을 통해 3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 모든 과정에서 중소기업 재직자는 무료이며, 대기업 재직자는 교육비 일부를 납부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수 원장은 “올해 교육과정은 인공지능,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최신기술을 반영하고, 협약기업의 직무를 분석한 맞춤형 교육과정과 최근 활용도가 급증하고 오픈소스 GIS를 확대개편 하는 등 고르게 편성했다”면서 “올해도 공간정보 관련분야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인적자원이 중요하다는 인식아래 교육을 통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공간정보아카데미는 그간 재직자과정에서 양질의 교육을 받은 교육생을 매년 500명 이상, 취업예정자과정에서는 관련분야의 인재를 양성하고 배출해 관련업계에 90%이상의 높은 취업률을 기록하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