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립무용단, ‘천둥의 꽃 유관순’ 공연으로 주목

천안시립무용단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천안시립무용단이 조금 더 뜻 깊은 공연을 마련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최근 천안시립무용단이 내달 5~6일 천안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특별기획 ‘천둥의 꽃 유관순’을 무대에 올린다고 전했다.

천안시립무용단을 비롯한 80여 명의 무용수는 90분 동안 유관순 열사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과 독립의 역사를 재현한다.

유관순 열사의 어린시절부터 소녀 유관순의 성장과 사랑, 고종 황제의 국장과 맞물린 암울한 시대 배경, 뜨거운 애국정신으로 우리 민족이 하나 된 독립 만세운동 현장까지의 이야기를 역사 드라마 형식으로 풀어낼 것으로 알려진다.

특히 무용수들의 화려한 군무와 퍼포먼스 그리고 대형무대가 주는 웅장함은 볼거리와 함께 100년 전 독립만세운동의 현장으로 관객들을 안내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공연은 5일 오후 7시 30분, 6일 오후 5시 총 2회다. 티켓 예매는 문화장터에서 할 수 있고 공연 당일 현장에서도 구매도 가능한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