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100세시대 아카데미’ 개최 발표

NH투자증권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NH투자증권은 100세시대연구소는 공개형 생애자산관리 교육프로그램인 ‘100세시대 아카데미’ 3월 강좌를 오는 19일과 21일 각각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먼저 19일에는 SETEC 컨벤션 1홀(학여울역 1번 출구)에서, 21일에는 NH투자증권 본사 아트홀(여의도역 3번 출구)에서 각각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진행된다.

이달 ‘100세시대 아카데미’ 강좌의 주제는 ‘예금보다 나은 ETF 배당투자’와 ‘국내 부동산 침체기 대안, 글로벌 리츠 투자전략’으로 구성됐다.

첫번째 강좌에서는 상장지수펀드(ETF)를 활용한 인컴 투자의 장점과 국내 예금금리보다 높은 배당수익률을 제공하는 2019년 유망한 인컴 ETF에 대해 NH투자증권 투자전략부 하재석 책임연구원이 강의한다. ETF는 낮은 보수, 투명성 등을 바탕으로 매년 많은 투자금이 유입되고 있는 상품이라는 점을 염두에 둘 수 있다.

두번째 강좌에서는 지속적인 배당수익과 더불어 환금성을 갖춘 글로벌 리츠 투자전략에 대해 NH투자증권 FICC리서치센터 김형근 연구위원이 강의한다. 국내 부동산 시장은 대출규제, 세금중과, 입주물량 본격화 등의 3가지 악재로 2019년 침체기가 예상되기 때문에 그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매월 개최하는 ‘100세시대 아카데미’는 강의 일자별 사전 참가신청을 통해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참가신청은 NH투자증권 영업점 직원 또는 모바일 링크 및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으며, NH투자증권의 거래 고객이 아니어도 참여가능하다.

박진 100세시대연구소장은 “최근 기대수명이 길어지면서 은퇴 후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확보할 수 있는 인컴형 금융투자상품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자산관리에 도움이 되는 금융투자 교육 콘텐츠를 꾸준히 제공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