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창업주 故 유일한 박사 48주기 추모식 거행

유한양행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유한양행 창업주인 故 유일한 박사의 48주기 추모식이 진행됐다.

11일 유한양행은 경기도 부천시 유한대학에 위치한 유일한 기념관에서 제48주기 유일한 박사 추모식을 거행했다고 전했다.

추모식은 이정희 사장을 비롯한 유족 및 유한재단, 유한학원, 유한 가족사 임직원과 재학생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열렸다.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은 추모사를 통해 “3.1 운동 100주년을 맞이한 올해 유일한 박사의 인류평화와 봉사 그리고 자유정신이 사회적으로 높이 평가돼 얼마 전에는 대통령이 직접 묘소에 헌화하며 참배하기도 했다”고 고인의 유덕을 기린 후 “이제 여기 있는 우리 모두는 그가 남긴 숭고한 정신이 영원히 이어지도록 더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유한양행과 유한재단·유한학원은 매년 유일한 박사의 기일에 추모행사를 갖고, 이를 통해 창업 당시부터 계승해 온 유일한 박사의 애국애족 정신과 숭고한 기업이념을 되새기는 계기로 삼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