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국내 최초 ‘지방시 키즈’ 매장 오픈 실시

롯데백화점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0일 롯데백화점은 오는 15일 서울 소공동 본점 7층에 프랑스 명품 아동 의류 ‘지방시 키즈'(Givenchy Kids) 매장을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지방시의 아동 라인인 지방시 키즈는 프랑스, 영국, 독일 등에 8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아시아에는 현재 중국에 2개 매장이 있다. 롯데 본점에 문을 열면 세계 9번째가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3∼12세 아동을 위한 니트와 맨투맨, 점퍼류 등을 판매한다. 성인 지방시 라인과 동일한 디자인이 많아 부모와 아이가 함께 입는 ‘미니미'(mini-me) 룩도 연출이 가능하다.

롯데는 특히 해외명품 아동복 브랜드 매출이 해마다 성장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연내에 진행될 매장 개편에도 이런 트렌드를 반영할 방침이다. 지난해 롯데백화점의 해외명품 아동복 브랜드 매출은 전년보다 25% 늘어나면서 같은 기간 해외명품 상품의 매출 신장률(18.5%)을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난다.

롯데는 개점일인 15일부터 사흘간 전 제품 10% 할인 행사와 국내 첫 오픈을 기념하는 핑거 푸드 케이터링 이벤트를 진행할 방침이다.

김혜림 롯데백화점 아동 치프 바이어는 “한 자녀 가정 증가로 고가의 해외 수입 브랜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다양한 키즈 브랜드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재단장을 앞둔 본점의 경우 해외 키즈 상품군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