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형 SUV가 대세! 링컨도 함류한다

링컨코리아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중대형 SUV 시장에서 현대 펠리세이드가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링컨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2SUV)시장 공략을 위해 노틸러스(Nautilus)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노틸러스에 탑재된 2.7L V6 트윈 터보차저 엔진은 최고출력 333/5,000ps/rpm, 최대토크54.7/3,000kg.m/rpm다. 낮은 RPM 영역에서부터 최대토크를 발휘해 중·저속 구간이 많은 한국의 도심 환경에 적합하다.

셀렉시프트 8단 자동 변속기는 부드러운 가속을 제공한다. 운전자는 노멀, 컴포트, 스포츠 세 가지 드라이브 모드 중에 선택하면 된다. 운전자와 동승자 안전을 위한 코-파일럿360이 장착됐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에는 링컨 최초로 차선을 유지해주는 기능이 더해졌다.

8인치 컬러 LCD 터치스크린과 애플 카플레이·안드로이드 오토도 지원된다. 레벨 울티마(Revel Ultima®) 오디오 시스템은 19개 스피커와 결합해 최고의 사운드를 만들어 낸다. 앞자리의 울트라 컴포트 시트는 22가지 방향으로 조정이 가능하고 마사지 기능이 있다.

링컨 노틸러스는 셀렉트와 리저브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된다. 가격은 부가세 포함 5천870만원과 6천60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