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뚜두뚜두’ 뮤직비디오 7억뷰 돌파 위업 달성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블랙핑크가 ‘뚜두뚜두’ 뮤직비디오 7억뷰 돌파 소식을 알리며 대세 아이돌의 행보를 이어갔다.

9일 오전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조회수 7억뷰를 넘어서는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이를 기념해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블로그에 축전을 전했다. 지난 6월 15일 처음 공개된 ‘뚜두뚜두’ 뮤직비디오는 단 266일 만에 7억 뷰를 넘으며 K팝 그룹 역대 최고 조회수를 달리고 있는 것이다.

블랙핑크의 K팝 그룹 최초 7억뷰는 이미 예견됐다. 종전 기록보다 두 배 이상 빠른 속도로 6억뷰를 돌파한 블랙핑크 ‘뚜두뚜두’는 파죽지세로 조회수를 추가하며 이미 지난달 K팝 그룹 최고 조회수를 기록하는 위엄을 드러냈다.

앞서 ‘뚜두뚜두’ 뮤직비디오는 K팝 걸그룹 역대 최단 기간 1억뷰를 돌파했고, 2억뷰 돌파 시점부터는 남녀 그룹을 통틀어 신기록을 찍었다. 2억뷰부터 7억뷰까지 잇따라 최단 기록을 경신하며 대기록를 남기게 됐다.

뿐만 아니라 블랙핑크는 K팝 그룹 가운데 5억뷰 이상 뮤직비디오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7억뷰 ‘뚜두뚜두’를 포함해 5억뷰를 돌파한 ‘마지막처럼’, ‘붐바야’까지 총 3편으로 전해진다.

아울러 블랙핑크는 제니의 ‘SOLO’를 포함, 데뷔 이후 지금까지 발표한 7편의 뮤직비디오 모두 유튜브에서 억대뷰를 돌파하며 엄청난 파급력을 증명하는 중이다.

뮤직비디오뿐 아니라 안무영상까지 반응이 뜨거웠다. ‘뚜두뚜두’, ‘마지막처럼’, ‘붐바야’, ‘불장난’, 제니의 ‘SOLO’는 안무 영상까지 유튜브 조회수 1억뷰를 돌파, 블랙핑크 퍼포먼스에 대한 전세계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실감할 수 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블랙핑크는 세계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 뮤직 그룹의 대표 레이블 인터스코프와 손잡으며 본격적인 미국 진출의 발판이 될 전망이다.

최근 미국 CBS ‘레이트쇼’와 ABC ‘굿모닝 아메리카’에 이어 ‘스트라한 앤드 사라’까지 현지 유명 방송에 연이어 출연하며 전세계인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유수의 외신은 블랙핑크의 미국 활동을 앞다투어 집중 조명한 바 있다.

한편, 아시아 투어를 마친 블랙핑크는 북미주, 유럽, 호주까지 이르는 대규모 월드투어로 글로벌 행보를 이어간다. 6개 도시에서 총 6만석을 매진시킨 블랙핑크는 2회 추가 공연까지 확정하며 뜨거운 티켓 파워를 보여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