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한국무역보험공사, 수출기업 지원에 합심

화성시청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경기도 화성시와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수출기업을 돕기 위해 합심한다.

지난 8일 화성시청에서는 기 화성시와 한국무역보험공사간 ‘해외수출보험료지원사업 협약식’이 진행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화성시 박덕순 부시장과 김종대 일자리경제국장과 한국무역보험공사 백승달 부사장과 이경철 경기남부지역본부 본부장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수출보험료 지원사업은 관내 제조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돕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관내 수출보험료(단체, 개별)와 신용보증료가 지원될 것으로 보인다.

화성시는 1만213개 공장등록업체(2018.12.31 기준) 중 수출업체는 1342개사이며 관내 공장등록된 제조업체 중 약 13%가 수출업체(출처.한국무역협회)로 이중 58%가 수출액 100만달러 미만업체에 해당된다.

화성시는 수출보험료를 단체보험인 경우 5만불 보상한도에는 자부담 없이 최대 1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개별보험인 경우 최대 100만원 지원이며 10만달러 보상한도인 경우 자부담이 없으며 20만달러(자부담 38%), 30만달러(자부담 58%) 등 차등 지급되는 것으로 알려진다.

박덕순 부시장은 “올해 시범적으로 20개사를 지원하고 내년에 예산을 증액해 더 많은 기업들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지역 경제가 보다 튼튼하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관내 제조업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