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앤쇼핑’, 식품 전문매장 ‘좋은밥상’ 오픈으로 ‘핫플레이스’ 등극

홈앤쇼핑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8일 홈앤쇼핑은 건강한 먹거리의 수요증가를 반영해 모바일앱 내 식품 전문매장인 ‘좋은밥상’을 오픈했다고 전했다.

홈앤쇼핑은 좋은밥상을 통해 고객이 마트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원하는 상품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식품 상품 강화에 나선 이유는 전통적으로 오프라인 영역이었던 신선, 가공식품 카테고리가 온라인·모바일 시장으로 이동하고 있는 이유가 작용했다.

좋은밥상은 산지장터, 정육, 반찬, 간편조리 등 7개의 독립적인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산지장터 매장은 생산자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는 ‘생산자 실명제’를 도입해 상품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도 했다.

홈앤쇼핑에 따르면 좋은밥상 오픈 후 2주간(2월 14일부터 2월 28일)의 매출액을 집계한 결과, 식품상품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5% 신장률을 보였다. 1, 2인 가구의 증가로 가정간편식(HMR)이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상위 10개 상품 중 HMR상품은 5개에 달한 것으로 알려진다.

좋은밥상 매장은 시즌이나 이슈를 고려해 매주 새로운 테마전을 선보이고 있다. 다가오는 3월 둘째 주에는 ‘홈앤어시장’,  ‘김치특집전’,  ‘환절기 특집전’ 등을 소개할 방침이다.

홈앤쇼핑 관계자는 “이번에 새롭게 오픈한 좋은밥상을 통해 충성도 높은 고객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맛집, 시장 상품 등 특색 있는 상품소싱을 통한 구색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