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폐광지역 중소기업 지원 나서다

광해관리공단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8일 한국광해관리공단은  2019년 폐광지역진흥지구 대체산업융자금 지원대상 업체 33곳을 선정, 총 167억원 규모의 융자금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공단은 융자 신청업체에 대한 현지 실사를 진행했으며, 일자리 창출 효과 및 지역별 낙후도 등을 고려해 지원 업체를 최종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체산업융자금 지원사업은 폐광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폐광지역진흥지구에 창업·이전 및 확장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저금리의 융자금을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지난 1996년부터 2018년까지 402개 기업에 3356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은 “저리의 자금지원은 폐광지역 기업들의 자금난 해소에 단비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며 “폐광지역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광해관리공단의 폐광지역 중소기업 지원이 이들 기업에 얼마나 보탬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