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 신입생 모집 발표

여성가족부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여성가족부가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 신입생 모집을 실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성가족부가 신학기를 맞아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청소년(초4~중3)을 대상으로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 전국 280개소에서 ‘창의융합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는 안전한 청소년 수련시설에서 여러 체험활동 서비스를 지원하는 지역사회 방과 후 활동 허브기관. 약 1만 여명의 청소년에게 학습지원, 체험활동, 청소년 캠프 등 양질의 활동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지원하기 위한 역량강화 프로그램으로 지난 2005년 문을 연 것으로 전해진다.

여가부는 지난해 4월 수립된 범정부 ‘온종일 돌봄 체계 구축·운영 실행계획’에 따라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는 오는 2022년까지 지역아동센터(복지부)와 함께 초등 돌봄 1만 명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창의융합형 체험활동 프로그램’을 전국으로 확산해 청소년들이 주도적으로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는 방과 후 활동으로 전환해 나가기로 했다. ‘진로체험지원센터’ 등 지역 진로교육 연계망을 통해 청소년이 스스로 적성을 찾고, 진로를 개발해 나가기 위해 지역특성과 청소년의 눈높이를 고려한 다양한 진로체험활동을 집중 운영할 뜻을 전했다.

윤효식 여가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새 학기를 맞아 비슷한 고민을 안고 있을 청소년들이 창의적인 체험활동을 통해 동료 청소년들의 고민과 노하우를 공유하여 자신의 미래를 설계하고, 준비할 수 있도록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에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