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국내 혁신기업의 글로벌 투자 유치 지원한다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예탁결제원이 국내 혁신기업의 글로벌 투자 유치를 지원하기로 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7일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열린 ‘2019 아워크라우드 글로벌 인베스터 서밋’에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 10개사와 참가했다고 전했다.

글로벌 인베스터 서밋은 올해 4회째를 맞은 글로벌 투자 유치 행사다. 매년 1만여 명의 벤처캐피탈(VC), 엔젤투자자, 대기업 관계자가 참석한다. 올해 서밋은 아워크라우드가 주관한 것으로 알려진다.

아워크라우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전문회사로, 이 회사에 등록된 150개국 3만 여명의 전문투자자가 9억달러(약 1조원)의 자금을 스타트업에 투자한 바 있다.

예탁결제원은 이번 서밋을 위해 한국 IR 전용부스(Korea Pavilion)를 특별히 설치․운영함으로써 이 행사에 참가한 10개 한국 스타트업 기업의 홍보와 마케팅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진다.

존 메드베드 아워크라우드 회장은 사전회의에서 한국기업의 피칭과 전용부스를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적극 안내하는 등 한국 스타트업 투자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글로벌 투자자를 대상으로 개최된 ‘프리 서밋 리더스 포럼’(Pre-summit leaders forum)에서는 예탁결제원의 한국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 설명과  한국기업 단독 IR 세션이 진행한 것으로 알려진다.

IR 세션에는 500여명의 글로벌 투자자가 참석했고, 한국 참가기업과 일대일 상담을 가지는 등 한국 기업에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앞서 예탁결제원은 이번 서밋 참가를 위해 지난 1월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과 핀테크 협의회 회원기업을 대상으로 참가희망 기업을 모집했고, 영어 IR 평가 등을 통해 상위 10개사를 선정하기도 했다.

선정기업에 대해선 2월 한 달 동안, 예탁결제원이 제공하는 IR 컨설팅, 영문 프리젠테이션 제작 컨설팅 등 사전 액셀러레이팅 교육을 통해 피칭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다.

예탁결제원 “이번 행사 참가로 국내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에게 다양한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하고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다지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향후 혁신창업기업에게 글로벌 투자유치 기회를 꾸준히 제공하고, 민관합동 코워킹스페이스 설립을 통해 창업공간 제공 등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