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학교, 대학가 창업문화 선도 사학으로 관심집중

한남대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한남대가 7일 ‘창업존’ 그랜드 오픈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히며 본격적인 창업문화 선도 사학으로 발돋움 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이날 행사에는 이덕훈 한남대 총장과 교무위원, 창업존 입주업체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다양한 홍보이벤트 및 할인행사가 펼쳐졌다.

경상대 후문 옆에 2층 건물 3개동(연면적 1,068㎡)으로 조성된 한남대 창업존에는 학생창업 9개, 교수창업 5개, 협력사업체 3개, 대학직영사업장 3개 등 총 20개의 창업점포 및 사무실이 입주했다. 창업 업종은 패션의류, 앱 플랫폼 개발, 무역업 및 MICE 전문기업, 인테리어 소품, 액세서리, 떡, 쿠키, 광고홍보기획사 등 다양한 것으로 알려진다.

재학생이 창업한 ㈜악동컴퍼니(공동대표 김영승 박병훈, 경제학과 4학년)는 모바일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생활체육 커뮤니티 앱을 개발해 생활체육시설 및 콘텐츠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의류학과 김정신 교수가 창업한 ‘JS commeca’는 기존 모자시장의 소품종 대량생산, 취향별 스타일 부재, 소재 제약 등의 문제점을 보완해 기능성에 조형성을 가미한 연령대별 모자를 개발해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한남대 기술지주회사 소속 7개 업체에서 개발한 화장품, 헬스케어제품 등을 공동 판매하는 ‘창업몰’과 학교 구성원에게 기증받은 고서류 등 다양한 서적을 판매하는 ‘아마서적’, 한남대의 자체 브랜드 ‘brand H’의 상품을 판매하는 ‘한남브랜드샵’도 입주했다.

이덕훈 총장은 “창업존은 ‘창업최강’을 모토로 창업친화적 캠퍼스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물”이라며 “창업문화를 선도해 지역사회를 변화시키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