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를 잡아라! 여의도 MBC 부지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텔 7월 분양

'브라이튼' 조감도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서울시 여의도 옛 MBC 부지에 들어서는 랜드마크 복합단지 내 오피스텔이 공급된다. 이 단지는 IFC와 파크원 앞 여의도 최중심 입지에 들어서는데다 49층의 초고층으로 조성되낟. 다양한 생활 인프라도 쉽게 누릴 수 있다. 이와 함께 금융 관련 종사자 배후수요도 풍부해 수요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의도MBC부지복합개발PFV(신영·GS건설·NH투자증권)는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1번지(옛 MBC부지)에 지하 6층~지상 최고 49층 4개동 규모의 랜드마크 복합단지 ‘브라이튼 여의도’를 조성한다고 27일 밝혔다.

전용면적 84~136㎡ 아파트 454세대와 전용면적 29~59㎡ 오피스텔 849실, 오피스 및 상업시설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공급물량은 오피스텔 849실로 7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시공은 GS건설이 맡았다.

전용면적별로 ▲29㎡ 632실 ▲44㎡ 90실 ▲59㎡ 127실로 1인가구를 위한 소형부터 신혼부부 및 2~3인 가족을 위한 주거대체형까지 다양하게 구성된다.

당 상품의 브랜드인 ‘브라이튼(BRIGHTEN)’은 ‘반짝이게 하다’, ‘~에 활기를 주다’란 뜻을 가진 이름이다.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서로의 라이프스타일과 개성을 더욱 반짝이게 하고 이 공간을 넘어 여의도라는 지역에까지 활기를 불어넣는 공간을 의미한다.

브랜드 핵심 컨셉은 ‘URBAN PRESTIGE’이다. 기능적 가치는 여의도와 MBC의 헤리티지를 계승하고 이를 새로운 가치로 재해석하며, 삶의 질과 재산가치, 주변 지역의 이미지 상승까지 견인하겠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감성적 가치로는 잠재적 이용자들의 수준 높은 취향과 니즈를 충족시키고, 타 공간과 차별화되는 포인트들을 통해 이용자들의 자부심을 고취시키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