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나’, ‘메리띵크 시즌2’ 출시하면서 주목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비혼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최근, 결혼적령기 남녀에게 호재가 될 만한 소식이 전해졌다.

5일 결혼적령기 남녀 매칭 전문 기업 어디나가 자사가 운영하는 결혼생각을 가진 사람들만을 위한 앱 ‘메리띵크 시즌2’를 정식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메리띵크 시즌2는 30대 총각과 처녀로 이루어진 회사 구성원들이 1년여에 걸쳐 만든 앱이다. 새로운 인연을 만나 결혼생각을 갖기까지의 시간을 줄여주고 결혼정보회사의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오프라인을 통한 가입 부담감 및 높은 가격을 낮춘 서비스를 제공할 에정이다.

메리띵크는 ‘외모, 연봉, 재산, 학벌, 직업’을 토대로 등급을 산출하는 실제 결혼정보회사의 운영 방식을 그대로 앱에 적용, 이용자로 하여금 직접 결혼정보회사로 가지 않아도 앱을 통해 누구나 쉽게 본인의 결혼 등급을 받아볼 수 있다.

또한 회사의 일방적인 등급 산출 방식이 아닌, 유저 평가 70%와 회사 내 자체 평가 30%로 구분을 둬 등급 산출의 신뢰성과 형평성을 높였다. 그 외 남녀 성별에 따라 평가항목 가중치를 다르게 설정할 수 있어 외모 및 능력 등 자신이 우선하는 부분에 적합한 이성을 만날 수 있는 확률을 높인 것으로 전해진다.

결혼정보업체는 가격이 비싸 이용자가 섣불리 가입하기 어렵지만 메리띵크는 누구나 무료로 가입이 가능하다며 등급을 받고 그 등급에 맞는 상대를 만날 수 있는 것이 메리띵크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밝혔다(단 일부 하위등급에는 기준점을 두어 가입을 제한). 이어 비싼 가격 대비, 만남 횟수가 정해져 있는 결혼정보회사에 비해 메리띵크는 앱 특성상 이용자가 원한다면 언제든지 소개를 받아볼 수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특히 앱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가장 중요한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사업전략을 신뢰확보로 정하고 확실한 인증 시스템을 도입했다. 학력(졸업증명서), 직업(명함, 사원증) 연봉(급여명세서, 원천징수영수증), 재산(통장사본, 인증서류), 차량(차량등록증, 사진)을 이용자가 직접 업로드하면 운영진이 확인을 거쳐 인증마크와 함께 등급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메리띵크는 산삼밭에 가야 산삼을 캘 수 있듯, 결혼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모인 곳에 가야 결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결혼을 하고 싶은 분들을 위해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