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서울시 선정 ‘모범,유공 납세기업’ 표창 받다

한미약품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서울시가 선정하는 모범, 유공 남세기업으로 한미약품이 선정됐다.

5일 한미약품은 지난 4일 제53회 납세자의 날을 맞아 서울시청 본관에서 열린 ‘2019년 서울시 모범·유공납세자 표창’에서 수상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모범·유공 납세 표창은 각 자치구에서 ’10년간 서울시 및 지자체 세금 미체납’, ‘전국 지방세 체납 내역 없음’, ‘8년간 계속 납기 내에 세금을 납부한 자 가운데 서울시 재정에 많이 기여한 기업’을 추천해 선정하고 있다. 지방세 심의위원회의 과반수 찬성으로 최종 의결된 올해 수상 기업으로는 한미약품을 비롯한 55개 법인 등이 선정된 것이다.

특히 올해는 기업의 불우이웃돕기, 봉사활동 등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도 평가 항목에 포함됐다. 한미약품은 1981년 임직원 사랑의 헌혈을 시작으로 문화예술계 지원 사업인 빛의소리 나눔콘서트, 한미부인회 자선바자회, 북한어린이의약품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중이다.

모범·유공 납세기업으로 선정되면 납세담보 면제 등 여러 세제 혜택과 함께 대출금리 인하, 서울시가 제공하는 자문 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우종수 대한미약품 대표이사는 “기업의 성실한 세금 납부는 사회적 책임이자 의무”라며 “인류 건강을 책임지는 제약기업의 사명을 다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