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 음성으로 각종 부동산 정보 조회… KT ‘집비서’ 출시

KT 제공

[비즈경영] 한명희 기자

KT가 프롭테크 스타트업 집펀드와 기가지니를 통해 음성으로 각종 부동산 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집비서’ 서비스를 출시했다.

프롭테크란 부동산을 의미하는 프로퍼티(property)와 기술을 의미하는 테크놀로지(technology)의 합성어다. 부동산 산업은 빅데이터, AI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높은 부가가치 창출이 기대되는 영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집비서는 KT의 인공지능(AI) TV인 ‘기가지니’를 통해 음성으로 손쉽게 전국의 아파트 및 분양 정보를 조회하고 빅데이터 기반 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파트 시세, 주변 교통, 교육, 문화 시설, 지역별 주요 아파트단지, 분양 일정 등 단순 정보 검색뿐 아니라 빅데이터 기반 분석 결과를 부동산 비서가 브리핑해 주는 기능까지 구현했다.

이용 방법은 “기가지니, 우리 집 시세 얼마야” 혹은 “기가지니, 집비서 실행해줘”라고 말하면 미리 입력한 우리 집 주소를 기반으로 관련 정보가 음성과 화면으로 안내된다.

지역과 조건을 한 번에 검색하는 것도 가능하고, 각각을 단계별로 질문할 수도 있다. “도곡동 타워팰리스 찾아줘”와 같이 지역명과 아파트 이름으로도 전국의 아파트를 검색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해 원하는 아파트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KT는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부동산 분석 방법으로 누구나 쉽게 부동산 비서를 활용할 수 있는 만큼 실수요자들을 중심으로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집비서는 KT가 2018년 5~7월 진행했던 AI 서비스 개발 공모전 ‘기가지니 데브 챌린지’의 최우수상 수상작이다. 집펀드는 KT와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추진한 ‘비즈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아 서비스를 상용화했다.